“군소정당, 거대 정당 조직력에 대응할 수단 ‘시민 참여’ 뿐”

경기 용인시 인구는 급격히 늘었는데 정치 판세는 더 고착화됐다. 고착화의 축은 결국 거대 당이다. 그렇다 보니 항상 흔히 말하는 중앙정치에 지역정치는 매몰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극복해야 한다는 소리를 선거철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하지만 정작 용인에서 기초의회 뿐 아니라 일상에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