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가 중국

김치가 중국 파오까이와 어떻게 다른지 알아낸 학자
한국 음식 학자는 금요일 서울에서 열린 음식 문화 컨퍼런스에서 김치를 문화로 주장하는 중국 운동에 반대하여 한국 김치와

중국 파오 까이의 세 가지 주요 차이점을 제시했습니다.

김치가 중국

밤의민족 동북아역사재단(NAHF)은 한국 음식문화와 그 역사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쌀, 술, 장류 등 한국 전통음식의

역사와 특징에 대해 논의했다.

컨퍼런스의 핵심은 한국의 대표 음식인 김치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었습니다. 일부 중국 온라인 누리꾼들이 한국 김치가 중국

파오차이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채소 발효 요리의 유래를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more news

야채를 소금에 절이는 것은 음식을 보존하는 가장 오래되고 가장 인기 있는 방법 중 하나이며 발효 야채는 중국의 파오까이, 독일의

소금에 절인 양배추, 인도의 아차르 등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즐기고 있습니다.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원은 발표회에서 “김치가 파오까이와 다르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역사적 증거는 다양하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치와 파오까이는 발효 방식, 조미료에 사용되는 향신료, 섭취 방식 등 3가지 주요 특징으로 구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치에는 세균, 효모 등 200여종의 미생물이 있다”며 “김치는 통기성이 좋은 항아리에서 발효되고 파오까이는

미생물의 활동을 조절하는 밀폐된 항아리에 보관된다”고 말했다.

김치가 중국


또 다른 차이점은 김치는 어패류의 고기와 알로 만든 소금에 절인 해물 ‘젓갈’을 주재료로 한다는 점이다.

이처럼 김치에는 야채뿐만 아니라 동물의 영양소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반면 파오까이는 조미료로 청양고추, 별채, 월계수, 말린고추만 첨가한다.

한국인들은 또한 동치미(무물김치)와 나박김치(배추와 무물김치)와 같은 “물김치”(국물에 담근 김치)를 먹습니다.

박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소금에 절인 야채를 많이 볼 수 있어 오래 보관할 수 있지만 발효 야채 육수를 먹는 경우는 드물고 육수는

물김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교수는 자신의 연구가 특정 문화가 다른 문화보다 우월한지를 판단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로 어떤 식품이 기술적으로 더 발전했다거나 더 낫다고 말할 수 없다”며 “오랫동안 김치를 연구해온 연구원으로서

역사적 증거를 통해 이 둘의 차이점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야채를 소금에 절이는 것은 음식을 보존하는 가장 오래되고 가장 인기 있는 방법 중 하나이며 발효 야채는 중국의 파오까이, 독일의

소금에 절인 양배추, 인도의 아차르 등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즐기고 있습니다.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원은 발표회에서 “김치가 파오까이와 다르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역사적 증거는 다양하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치와 파오까이는 발효 방식, 조미료에 사용되는 향신료, 섭취 방식 등 3가지 주요 특징으로 구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치에는 세균, 효모 등 200여종의 미생물이 있다”며 “김치는 통기성이 좋은 항아리에서 발효되고 파오까이는 미생물의

활동을 조절하는 밀폐된 항아리에 보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