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은 후불제

막내가 수술을 했다.오른쪽 허벅지에 불룩하게 뼈가 자라고 있다는 것을 안 것은 아이가 고3 수험생이던 2년 전 여름이었다. 통증도 조금 있었지만 약을 먹으면서 견딜 수 있는 정도면 입시 이후에 수술을 해도 문제없을 것 같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어 수술을 미뤄두었다.대학 새내기가 되고는 과 특성상 연이어 현장에 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