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이 없네, 내 발이…” 발목지뢰로 오른발을 잃은 김철기

지난 6월 장항습지에서 사고… 신체적·심리적 고통에도 평화운동가로 사는 계기로 삼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