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뒷돈 2억원 혐의 유한기 숨진 채 발견

[기사보강: 10일 오전 9시 48분]경기 성남 판교 대장동 개발 사건과 관련해 뒷돈 2억 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공사 사장)이 10일 오전 경기 고양시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고양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단지 화단에서 유 전 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