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공공병원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부천에서 만난 한 70대 여성은 손바닥 살이 붙어 굽어진 채 몇 년을 살았다. 손바닥 수술 후 얼마 있다가 재발했는데 병원비가 아까워서 치료를 포기했다. 최근에야 복지 시스템과 연결되어 수술을 할 수 있었다. 비교적 가벼운 치료임에도 적은 돈이나마 주머니에서 나가는 것이 아까워서 그대로 지냈던 것이다. 병원은 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