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1분 1초가 아까워요!”

예년 같으면 2학기는 다양한 행사로 인해 정신없이 시간이 지나가곤 했다. 가을 소풍을 다녀오고 가을 운동회와 학예회를 치르다 보면 이미 학기 막바지에 이른다. 그러고 나면 평가 작업으로 학년말까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특히 늦은 10월부터 11월까지는 학예회 행사로 학교는 달뜬 시간을 보내곤 했다.그런데 2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