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서 지적 장애인을 사형 집행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운동가들은 마지막 노력을 기울인다.

싱가포르에서 장애인 사형이 집행된다

싱가포르에서 운동가들이 노력

운동가들은 싱가포르에서 지적 장애를 가진 한 남자를 사형집행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최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이 사건은 “병들기”와 “체계적 실패”로 묘사되어 왔고, 싱가포르의 무관용 약물법을 다시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33세의 말레이시아 남성인 나가엔트란 K 다르말링엄은 42.7그램의 헤로인을 싱가포르로 들여온 혐의로
2009년에 체포되었다. 그는 수요일에 교수형에 처해질 예정이다.
M. Ravi 변호사는 다르말링엄 지지자들에게 작은 희망의 빛인 페이스북에 “고등법원은 월요일 그의
변호인으로부터 막판에 헌법적 도전을 기각했지만 그 결정이 항소될 수 있도록 집행정지를 허락했다”고 게시했다.
라비에 따르면 화요일 항소심 공판에서 법원은 다르말링엄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한 후
다시 집행유예를 명령했다. 새로운 항소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집행유예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다.

싱가포르에서

다르밀라 다르말링엄의 누나 사르밀라 다르말링엄은 성명에서 가족이 “투쟁 중”이라고 말했지만 사형 집행이 보류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안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저는 조금 행복할 뿐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그들이 실제로 사형 집행을 중단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단지 일시적인 체류일 뿐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교도소로부터 그를 더 이상 방문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을 것이며 그와 전화 통화만 허용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다르말링엄의 변호사와 인권단체들은 싱가포르가 정신장애인을 처형함으로써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다른 모든 법적 항소를 다 써버렸고 대통령에게 사면을 요청하는 청원은 성공하지 못했다.
싱가포르 내무부는 성명을 통해 다르말링엄은 “법 하에서 정당한 절차를 모두 준수했으며, 그 과정 내내 법률 고문들에 의해 대변되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