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사람’과 ‘자본’이 조화로운 도시로

도시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일정한 공간적 범위다. 살아 움직이며 변화하는 조직체로서 유기체인 동시에 사람이 중심이기 때문에 인격체로 형성된 공간이기도 하다. 그 공간 속에서 사람은 일하고, 자고, 먹고, 놀고, 쉬기를 반복한다. 그 매개체는 자본, 즉 돈이다. 따라서 자본의 가치와 사람의 가치가 도시라는 공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