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의 날 자유로운 종교 활동

종교개혁의 날 2012년 기준으로 15세 이상 칠레 인구의 66.6% 가 로마 가톨릭 교회를 믿는다고 주장 했는데, 이는 2002년 인구
조사에서 보고된 70% 보다 감소한 것입니다. 2012년 같은 인구 조사에서 칠레인의 17%가 복음주의 교회를 신봉한다고
보고 했습니다 .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 또는 모르몬교 ,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인 및 여호와의 증인 :
본질적으로 일반적으로 여전히 ” 프로테스탄트 “라고 불리는 교단” 대부분의 영어권 국가에서 재림교 는 종종 복음주의
종파로 간주되지만). 복음주의 기독교인의 약 90%가 오순절교 입니다. 그러나 웨슬리 교 , 루터교 , 성공회 ,
성공회 , 장로교 , 기타 개혁교회 , 침례교 및 감리교 도 또한 오순절교입니다. 칠레 복음주의 교회들 사이에 존재한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 무신론자, 불가지론자들은 인구의 약 12%를 차지한다.

종교개혁의 날

2015년까지 칠레의 주요 종교는 기독교(68%)로 남아 있으며, 칠레인의 약 55%는 로마 가톨릭 교회에, 13%는
다양한 복음주의 교회에, 7%만 다른 종교를 고수합니다. 불가지론자와 무신론자는 인구의 25%로 추산되었습니다.

칠레 산티아고 의 안데스 산맥 기슭 에 위치한 Bahá’í 남아메리카 예배당
칠레에는 바하이 (Bahá’í ) 종교 공동체가 있으며, 바하이(Bahá’í) 어머니 사원 또는 라틴 아메리카 대륙의
예배당(Continental House of Worship )이 있습니다. 2016년에 완공된 이곳은 다양한 종교와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명상하고 반성하고 예배하는 공간입니다. 주조 유리와 반투명 대리석으로 만들어졌으며 건축 양식이

종교개혁의 날

혁신적이라고 묘사되었습니다.

헌법 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으며, 기타 법률과 정책은 일반적으로 자유로운 종교 활동에 기여합니다.
모든 수준의 법률은 정부 또는 민간 행위자의 남용으로부터 이 권리를 완전히 보호합니다.

교회와 국가는 공식적 으로 칠레에서 분리 되어 있습니다. 1999년 종교법은 종교적 차별 을 금지 합니다.
그러나 로마 가톨릭 교회는 대부분 역사적, 사회적 이유로 특권적 지위를 누리고 때때로 우대를 받습니다.
정부 관리들은 로마 가톨릭 행사와 복음주의 및 유대교의 주요 행사에 참석합니다.

더 많은 기사 보기

칠레 정부는 크리스마스, 성금요일 , 카르멘 성모 축일 , 성 베드로와 바오로 축일 , 승천 축일 ,
모든 성인의 날 , 원죄 없으신 잉태 축일 등의 종교 축일 을 국경일 로 지정합니다. . 최근 정부는 국가의
복음주의 교회를 기리기 위해 10월 31일을 종교개혁의 날로 추가 국경일로 지정했다.

칠레 의 수호성인 은 갈멜산의 성모님 과 성 야고보 ( 산티아고 )입니다. 2005년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테레사 데 로스 안데스(Teresa de los Andes )에 이어 이 나라의 두 번째 토착 로마 가톨릭 성인이
된 알베르토 후르타도( Alberto Hurtado )를 시성 했다

먹튀검증

칠레에서 사용 되는 스페인어 는 끝 음절이 자주 생략되고 일부 자음이 부드러운 발음을 가지기 때문에 칠레에서
사용되는 스페인어는 뚜렷한 액센트가 있으며 이웃 남미 국가와 상당히 다릅니다. 악센트는 북쪽에서 남쪽으로
아주 약간만 다릅니다. 더 눈에 띄는 것은 사회 계층에 따라 또는 도시에 거주하는지 시골에 거주하는지에 따른
억양의 차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