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위기’ 3대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 가옥 재건된다

“남은 여생은 고향에서 보내고 싶다.” 3대 독립운동가 출신인 오희옥 지사의 가옥이 철거위기에 놓이자 민·관이 힘을 모았다. 경기 용인시는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으로 철거 위기에 놓였던 오희옥(95) 애국지사의 가옥이 지자체와 기업체, 보훈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재건립된다고 14일 밝혔다.용인시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