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장 “냉동창고 화재 참사, 행정 책임자로 송구”

평택시 청북면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화재로 3명의 소방관이 순직한 것과 관련해 정장선 평택시장은 행정 책임자로서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6일, 정장선 시장은 관련 입장문을 내고 “(순직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