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으로 떠나는 역사 기행, 이렇게 볼거리가 많다니

전날 송탄을 대표하는 수많은 음식들과 만만치 않았던 여정 덕택에 속이 더부룩하고 몸이 찌뿌둥하다. 오늘은 평택의 도심과 예전 평택의 중심지였던 팽성 주변을 돌아보려고 하는데 속을 든든히 채울 겸 이곳을 대표하는 국밥집인 파주옥에서 그 첫 여정을 시작하려고 한다.50년 이상 평택역 앞에서 곰탕을 팔며 현풍할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