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인구 22만 늘어난 용인시, 숙박·음식점은 52% 급상승

급격한 인구증가로 대도시로 성장한 용인시. 하지만 정작 상권경쟁은 더 치열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용인시의 대책이 시급한 지점이다. 용인시는 특히 2년여간 일상을 옥죄고 있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인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하지만 당장 일상에서 소상인 상황에 맞춘 지원 공식을 세우기는 쉽지 않은 것…

기사 더보기